2022년 7월 기획특강 후기(공정과 비정규직)


 

2022년 서울노동아카데미 7월 기획특강 공정을 둘러싼 비정규직 차별논쟁: 염치의 윤리로 다시보기가 지난 715() 15~18, 정부서울종합청사 건물 1층 서울열린소통포럼 공간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실시간 유튜브 생중계로 동시 진행 된 이번 특강은 현장참여자 20명을 포함하여, 생중계 접속자 약 25명이 참여하였고 총 45명의 참여자가 함께했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호크마교양대학 김혜령 교수가 진행한 이번 특강은, 공정을 둘러싼 비정규직 차별논쟁 속에 있는 능력주의식 정의담론의 실체와 허구성을 함께 살피고, ‘공정염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도록 안내하였습니다. 더불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정의롭지 않은 능력주의에 대해 성찰하게 했습니다.

또한 임마누엘 레비나스(프랑스 현대철학자, 1905-1995)얼굴의 윤리학을 통해 타자 존재에 대한 완전히 새로운 감수성을 가져야 함을 역설하였고, 인간 존재와 존재 기반을 성찰 하는 새로운 인식론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나의 세계--존재. 혹은 나의 해 아래 내 자리”, 나의 집, 그것들은 나에 의해 이미
                   제3세계로 축출되고, 학대받으며, 굶주린 다른 사람에게 속했던 자리들을 탈취하였던
                   것이 아닌가. 떠밀려 난 사람, 소외당한 사람, 박탈당한 사람, 살해당한 사람, 파스칼이
                   말했던 것처럼 해 아래 내 자리는 모든 땅에 대한 탈취의 시작이자 이미지이다.
                   의지적으로도 양심적으로도 무결한 나의 결백에도 불구하고 내 존재가 폭력과 살인으
                   로 
이루어졌다는 것에 대한 근심. (중략) 타인의 얼굴에서 나에게 오는 근심.”

                              Emmauel levinas, Ethique comme philosophie première(Paris : Edition P.&R.. 1992), 93-94.

현장참여자는 높은 집중도로 함께하였고, 설문후기를 통해 다양한 생각을 공유하였습니다
본 특강은 서울노동권익센터 유튜브 페이지(서울노동권익센터 - YouTube)에서  1015일까지 시청 가능합니다.
대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서울노동아카데미 기획특강은 올 하반기 두 번의 강좌로 다시 찾아옵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