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 ‘청년 니트’ 사상 최대…10명 중 1명 구직 포기, 여성 많아_경향신문




지난해 코로나19 경제 충격 속에 일하지 않고 학교도 다니지 않는 ‘니트족’(NEET) 청년의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청년 10명 중에 1명은 구직 시도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정부의 진단과 달리 올해에는 ‘쉬는 청년’의 증가폭이 더 커져 지난해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쉬는 기간이 길어지면 취업은 더 어려워지고 일자리를 구해도 임금 수준이 낮아질 수 있는 만큼 청년층을 위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21일 한국노동패널 논문집에 실린 ‘코로나19 충격이 청년 니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보면 2020년 미혼 청년(15~34세) 중 따로 일을 하거나 학교를 다니지 않고 가사노동도 하지 않는 니트 규모는 172만3000명에 달했다. 이는 전년(157만8000명)에 비해 14만5000명 증가한 수치다.

니트 청년의 증가세는 구직활동조차 하지 않는 청년들이 주도했다. 이들은 128만200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16만6000명 늘어났다. 2016~2019년 연평균 4만6000명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약 4배나 많은 규모로, 비구직 니트가 청년 인구(1302만명)에서 차지하는 비중(10.5%)도 지난해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원문보기

(경향신문) 박상영기자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