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플랫폼 노동자 수 ‘220만명’…2030 청년이 55%_경향신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등 온라인 플랫폼의 중개·알선을 통해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종사자가 약 220만명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20~30대 청년 비율이 55.2%에 달했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2021년 플랫폼 종사자 규모와 근무 실태’를 18일 발표했다. 두 기관은 올해 8∼9월 전화·온라인으로 전국에서 무작위로 추출된 만 15∼69세 총 5만1명을 표본 조사했다.

지난 3개월 동안 스마트폰 앱이나 웹사이트와 같은 온라인 플랫폼의 중개 또는 알선을 통해 일감을 얻고 수입을 얻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플랫폼 종사자는 취업자(만 15~69세)의 8.5%인 약 220만명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플랫폼 종사자를 ‘광의의 플랫폼 종사자’와 ‘협의의 플랫폼 종사자’로 나눠 분석했다. 광의의 종사자는 앱을 통해 일을 배정받더라도 프리랜서처럼 업무 통제를 사실상 받지 않는 종사자다. 반면 협의의 플랫폼 종사자는 중개되는 일이 다수에게 열려 있고, 고객만족도 평가 등이 일의 배정 등에 영향을 미치는 플랫폼을 매개로 노무를 제공한다. 배달의민족이나 쿠팡이츠 등을 이용해 일하는 배달 라이더 등이 이에 속하는 노동자들이다. 220만명 중 이 같은 협의의 플랫폼 종사자는 약 66만명이었다.

...원문보기

(경향신문) 고희진 기자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