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년만에 서울 봉제노동자 공정임금ㆍ공정단가 실태조사 사업 시작한다_노동과세계



7월 30일 오전 11시 전태일재단에서 서울 도심제조 봉제산업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정임금, 공정단가 실태조사 착수 보고회 및 공동협약식이 진행됐다.

서울 도심제조 봉제산업의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정임금·공정단가 실태조사 사업이 시작된다. 노동조합이 실태조사에 나선 것은 44년 만이다.
‘봉제 공정임금·공정단가 실태조사사업 공동사업단’은 30일 오전 11시, 전태일재단에서 실태 조사사업 착수 보고회 및 공동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실태조사 사업의 목적은 ▲봉제노동자의 객관적 임금소득 파악 ▲임금이 결정되는 과정과 요인 파악 ▲봉제하청업체의 납품단가 수준과 거래관행 조사 ▲봉제업 종사자 공정임금 정책수립의 기초 마련 등이다.
화섬식품노조는 이 조사를 바탕으로 “(서울지역) 봉제 종사자들에게 필요한 노동이력 증빙제도, 주5일제 시범사업, 4대보험 일부지원제도 도입 근거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화섬식품노조는 청계피복노조 창립 48주년이 되는 2018년 11월, ‘조합원 전태일’ 정신을 계승하겠다며 서울봉제인지회를 설립했다.

(노동과세계) 이재준 기자 cnrrnwns@hanmail.ne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