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생활비 최대 50만원 긴급지원_매일노동뉴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계층에게 최대 50만원의 생활비를 긴급지원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대책’을 18일 발표했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고시한 올해 중위소득은 1명 가구 월 175만7천194원, 2명 가구 299만1천980원, 3명 가구 387만577원, 4명 가구 474만9천174원이다. 저소득 노동자와 영세 자영업자·아르바이트 노동자·프리랜서·건설 일용노동자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금액은 1~2명 가구는 30만원, 3~4명 가구는 40만원, 5명 이상 가구는 5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올해 6월 말까지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지역사랑상품권을 선택한 시민은 10% 추가한 금액을 지원한다.

...원문보기

(매일노동뉴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