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학교에서 `노동인권` 배운다…지도자료 개발_뉴시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중학교 교육과정 연계 노동인권 지도자료'를 개발해 오는 11일 시내 중학교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르면 올해 1학기부터 학생들의 수업이나 체험활동에 반영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0.03.10.photo@newsis.com

서울시교육청이 중학교에서 사용할 수 있는 노동인권 교육자료를 개발했다. 이르면 올해 1학기부터 학생들의 수업이나 체험활동에 반영된다. 시교육청은 10일 '중학교 교육과정 연계 노동인권 지도자료'를 개발해 오는 11일 시내 중학교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고등학교, 특성화고등학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자료를 개발한 바 있다. 자료는 총 24개 차시(주제)로 구성됐다. ▲'메이데이(노동절)'의 역사 ▲노동3권의 의미 ▲그들이 파업하는 이유 등 노동운동, 노동조합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내용이 배치됐다. 또한 ▲직장내괴롭힘 방지 ▲감정노동 ▲최저임금 ▲산업재해 예방 등 정부의 노동관련 정책에 대한 개괄적인 주제도 눈에 띈다. 장애인, 외국인, 노인, 여성노동자를 다룬 '노동 영역의 사회적 약자' 대주제도 편성했다. 

...원문보기

(뉴시스) 김정현 기자 ddobagi@newsis.com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