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노동자가 본 현장’ 공모전 열린다_매일노동뉴스


코로나19 사태가 촉발한 비대면 가속화 과정에서 필수노동자라 불리며 사회 기능을 유지하는 데 앞장섰던 이동·플랫폼 노동자의 의미를 되새기는 사진 공모전이 열린다. 노동자들이 직접 일하는 현장이나 동료 모습을 담아 15일까지 응모하면 심사를 거쳐 선정된 작품을 전시한다.

서울노동권익센터와 휴서울이동노동자쉼터는 3일 “이동·플랫폼 노동자의 일하는 현장 실태를 생생하게 드러내는 2022 서울 이동·플랫폼노동 사진 공모전을 연다”고 밝혔다. 공모전은 노동자 스스로 자신과 동료의 노동이 가지는 사회적 가치와 의미를 돌아볼 수 있게 하기 위한 목적에서 준비됐다. 시민들의 노동인권 감수성을 높이자는 취지다.

응모 대상은 검침원·퀵서비스 노동자·보험설계사·요양보호사·시간제 아르바이트 등 이동노동·플랫폼노동을 하는 당사자들이다. 본인이나 동료가 일하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이달 15일까지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다음달 1일 수상작을 발표한다. 시상식은 같은달 19일 연다. 으뜸상 한 명에게 상금 100만원을 주고, 이를 포함해 수상자 58명에게 총 3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공모전의 자세한 내용은 서울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labors.or.kr)를 참조하면 된다.

...원문보기

(매일노동뉴스) 제정남 기자 jjn@labortoday.co.kr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