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콜센터 노동자 10명 중 2명은 매일 고함과 괴롭힘에 시달린다_한국일보


배달의민족과 같은 플랫폼 기업의 콜센터 노동자들이 일반 콜센터 노동자들보다 더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근무한다는 실태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휴게시설이 부족한 사무실에서 일하며 화장실도 마음대로 가지 못한 채 고객으로부터 매일 고함을 듣고 괴롭힘을 당하는 이들이 많았다.

윤미향 무소속 의원실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콜센터 고용구조 개선 및 플랫폼 시장 대응 입법 토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최재혁 사무금융노조 비정규센터 부국장이 배달의민족, 쿠팡그룹, 야놀자 등 플랫폼 기업 콜센터 노동자 6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들은 7.6%만 직접 고용돼 있었고 △간접고용 68.2% △파견(18.2%) △자회사(6.1%) 소속이었다.

플랫폼 기업 콜센터 노동자들은 전반적으로 현재 노동 조건에 불만이 컸다. △임금·노동조건 만족도 △노동 강도 만족도는 모두 5점 만점에 평균 1.91점이었다. 이들의 월 평균 임금은 192만 원 정도로 집계됐는데, 87.8%는 `생활하기에 부족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낮은 임금 때문에 이직·퇴직을 선택·고려해봤다는 응답도 34.8%에 달했다.

마음대로 화장실을 가지 못한다는 응답도 39.4%나 됐다. 연차나 병가를 자유롭게 쓸 수 없다는 이들은 72.7%였다. 작업장 환경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작업공간(36.4%)과 휴게시설(56.1%)에 대해 `불만족`이라는 이들이 많았다.

...원문보기

(한국일보)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