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5.4%만 “재택근무 해봤다”…비정규직은 2.4%에 그쳐_한겨레


영상콘텐츠 제작 업체에서 영상편집 업무를 하는 한아무개(30)씨는 코로나19 2년 동안 팀에서 유일하게 재택근무를 한번도 해보지 못했다. 다른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했지만 한씨만 제외됐다. 회사가 영상자료를 외부로 반출하는 걸 싫어하고, 개인 장비로 편집을 못 하게 했기 때문이다. 한씨는 “원래 폐가 안 좋아서 감염될까 봐 걱정을 많이 했다”며 “인프라만 갖춰졌어도 재택을 충분히 할 수 있는 직무인데도 그렇지 못해 박탈감이 심했다”고 했다.

최근 일부 정보기술(IT)업체와 대기업을 중심으로 재택근무 제도화나 ‘워케이션’(휴가지에서 업무 병행) 결정이 화제가 되고 있지만, 한씨처럼 재택근무를 아예 해보지 못한 노동자가 훨씬 더 많다. 민주노동연구원이 지난해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용형태별부가조사 자료를 분석한 내용을 보면, 2099만명에 달하는 임금노동자 가운데 재택(원격)근무를 활용하고 있는 노동자의 수는 전체의 5.4%인 114만명에 불과하다.

재택근무 활용 현황을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사업장 소속 노동자 가운데 재택근무를 활용하는 노동자의 비중은 16.7%(46만5000명)지만, 100∼299인 9.8%(19만6000명), 30∼99인 6.8%(27만2000명) 등 사업장 규모가 작아질수록 비중이 줄어든다. 업종별로도 정보통신업이 24.8%로 가장 많고, 공공기관이 집중된 전기·가스 등 공급업 18.4%, 금융·보험업 15.7% 순으로 이른바 ‘고소득’ 업종에서 재택근무 활용 비중이 높았다.

...원문보기

(한겨레) 박태우 기자 ehot@hani.co.kr

목록으로